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자 교체에 日 뇌과학자 “20년 전 일인데… 가혹해”



도쿄 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자였던 고바야시 켄타로가 개막 하루 전 홀로코스트 논란으로 사임한 가운데, 일본 내에선 이번 결정과 그를 향한 비난이 너무 가혹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