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수술에도 좌절 않으니 ‘버저비터 발차기’도”



한국 태권도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사상 처음 ‘노 골드’에 그쳤다. 태권도 종주국으로서 노 골드는 수모라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결과보다 과정을 눈여겨보기 시작한 사람들은 …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