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난한 데뷔전’ 이의리 “양의지 선배만 보고 던졌다”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이 꺼내든 ‘깜짝 카드’ 이의리(19·KIA 타이거즈)가 성인 국가대표 데뷔전에서 무난한 투구를 펼쳤지만 홈런에 아쉬움을 삼켰다. 이의리는 1일 일본 가…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