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막내들’ 김제덕-안산, 혼성전 첫 金 기회 잡았다



2020 도쿄 올림픽에 처음으로 도입된 양궁 혼성전에 한국 대표팀의 ‘두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출격한다. 둘은 형, 언니들을 제치고 당당하게 혼…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