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예선 1위 ‘무서운 막내들’… “개인-단체-혼성전 3관왕 쏜다”



난생처음 밟은 올림픽 무대. 하지만 한국 양궁 대표팀의 ‘무서운 막내들’에게 두려움은 없었다. 2000년 이후 태어난 김제덕(17)과 안산(20)이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