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으로 체조 역사 쓴 여서정…“이제 아빠 이기고 싶어요”



“성공만 하면 메달권이다.” 여서정(19·수원시청)이 3년 전 자신의 이름을 건 ‘여서정(난도 6.2)’ 기술을 처음 시도하기 시작했을 때부터 듣던 소리다. 결국 여서정은 생애…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