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 한국 첫 여자체조 메달…‘부녀 메달리스트’ 탄생



여서정(19, 수원시청)이 한국 기계체조 사상 여자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버지 여홍철 경희대 교수에 이어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여서정은 1일 일본 …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