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치르고 더 강해진 신유빈, 국가대표 선발전 6전 전승



17세 탁구 신동 신유빈(대한항공)이 일찌감치 세계선수권대회 태극마크를 확정지었다.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2020 도쿄 올림픽을 마친 뒤 기량이 한 단계 올라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