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엔 더 똘똘 뭉쳐야” 후반기 더 잘나가는 키움-NC



프로야구 키움은 요즘 ‘잇몸 야구’를 한다.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던 투수 셋이 한꺼번에 이탈했기 때문이다. 외국인 에이스 브리검(33)과 한현희(28), 그리고 안우진(22)이다…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