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한 적 없어, 제발 그만” 악플에 폭발한 男배구선수



배구선수 김인혁(26·삼성화재 블루팡스)이 악성 댓글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김인혁은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10년 넘게 들었던 오해들, 무시가 답이라 생각했는데 저도 지…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