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m 김국영, 26일 도쿄행 티켓 놓고 질주



한국의 간판 스프린터 김국영(30·광주광역시)과 남자 높이뛰기의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 ‘허들 여왕’ 정혜림(34·여·광주광역시) 등이 마지막 도쿄행 티켓 획득에 도전한다.…
기사 더보기


클릭! ☞정치 뉴스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